올바른 비난인가, 마녀사냥인가..?

Posted 2009.11.13 11:16 by 하은빠 SemanticWeb
 
<이미지 출처 : 반팔 http://www.ban8.co.kr>


얼마전 후배가 나에게 키가 몇이냐는 질문을 해왔다.

후배 : 형 키가 몇이에요..?
나 : 180cm
후배 : 정확히 180cm 이에요?
나 : 정확히는 179.7 이나 8정도 될꺼야.. 아마도.. 왜?
후배 : 그럼 형도 루저네요..?
나 : 먼 소리야..?

알고보니 미수다 프로그램에서 한 여자 대학생 출연자가 '남자가 180cm가 되지 않으면 루저(loser)다'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 일이 있은 후 인터넷은 루저 열풍으로 난리가 났으며, 온갖 페러디 물이 등장하였다.
일부 네티즌은 그녀의 신상명세를 알아내어 인터넷에 공개하고 온갖 욕설이 난무하였다.
그 여학생은 홈페이지를 통해 사과의 글을 올렸지만 네티즌의 분노는 사그라들줄을 몰랐다.
심지어 한 남자는 KBS를 통해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1천만원의 손해배상을 청구하였다.

한 여학생의 경솔한 발언이 엄청난 사회적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말았다.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우리 모두가 가지고 있는 외모지상주의일 것이다.
나 또한 이쁜 여자가 못생긴 여자보다 좋다.
이것은 어느 누구도 부정하지 못할 것이다. 누가 그녀를 당당히 욕할 수 있단 말인가?

단지 외모지상주의가 수면위로 떠올랐을 뿐이다. 한 여학생의 TV 발언을 통해서..
물론 작가가 시켰는지 사전 인터뷰에서 그 학생이 그렇게 말했는지는 모르겠다.
하지만 개인이 가지고 있는 생각을 문제 삼을 수 있는가?
사실 이러한 것은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다.
포미닛의 현아가 자신의 이상형은 170cm라고 말한 것처럼 말이다..

물론 표현의 도가 지나친 것은 사실이다.
그냥 자신의 생각에 따라 '싫다'라고 표현했으면 좋았을 것은 굳이 루저(loser)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은 물론 잘못된 일이다.
이러한 사실에 대해 그 여학생뿐만 아니라 프로그램 제작진 또한 깊은 반성이 필요하다.

하지만 지금의 상황은 단지 반성의 기회로 삼는 정도의 도를 지나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온갖 페러디에 비난, 욕설, 퇴학 청원에 인심공격까지..

우리 부부는 아기가 잘못을 하면 엄하게 혼을 낸다.
하지만 혼을 낸 후에는 혼을 낸 사람이 사랑한다고 토닥여주고 포옹을 해준다.

아마도 그 여학생은 루저 파문 이후 많은 것을 느끼고 상처받았으며 잃었을 것이다.
이제는 문제의 중심에 있는 학생을 더 상처받지 않도록 토닥여주는 행동이 필요하지 않을까.
부디 이번 일로 여학생이 사회적 자존감을 잃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신고

Tag : Loser, 루저, 루저녀

온두라스 감옥의 그녀..

Posted 2009.11.12 11:52 by 하은빠 SemanticWeb


어제 KBS 2TV 추적 60분을 통해 '온두라스 감옥에서 온 편지'라는 사연이 방송되었다.
사연인 즉은 이러하다.

한지수씨는 온두라스에서 스킨스쿠버 강사 자격을 얻기 위해 온두라스에서 과정을 수료하던 중 같이 묵었던 숙소의 옆방에서 한 남자와 그날밤을 같이 보내던 한 여자가 응급상황에 처하게 된다.
한지수씨는 옆방에 있던 남자를 도와 상황을 주변에 알리고 도움을 요청하였다.
그렇게 응급상황의 여자를 병원에 보냈지만 여자는 죽게되고, 한지수씨는 참고인 자격으로 법정증언을 하게된다.
한지수씨는 그 일이 있은 후 자격증을 취득하고 강습을 위해 이집트로 갔지만 인터폴에 의해 체포되고 현재 온두라스의 감옥에 있다.
온두라스 검찰은 부검서를 증거로 제시하면서 한지수씨가 범행에 동행했을 것이라 판단한 것이다.

사실 이 사건은 꽤나 오래되었던 사건이고 나도 이미 두달전쯤 접했던 사건이었다.
그래서 이제야 방송으로 나오는구나 했던 이야기이다.

그런데 문제는 단지 그게 아니였던 것이다.
프로그램에서 집고자하는 문제는 대사관의 소극적 대응이다.
온두라스의 법에 따르면 미결수도 우선은 감옥에 넣고 본단다.
이때 외국인이기 때문에 대사관의 확인절차만 있으면 굳이 감옥에 있지 않고도 재판까지를 기다릴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그러한 확인절차를 요청하였지만 대사관에서는 '한지수씨가 도망치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할 수 없다'는 이유로 거절했다고 한다.

문제는 이것이다.
같은 한국사람이 다른 나라의 감옥에 붙잡혀 있는데 어떻게 가장 믿고 의지해야할 대사관에서 이와같은 이유로 거절을 할 수 있단말인가?
참으로 원통하지 않을 수 없다.
외국에서는 예를 들어 일본과 같은 나라에서는 외국에서 거주하는 자국민의 보호를 위해 혹은 불이익을 당했을 경우 이를 보호하기 위해 그 노력을 아끼지 않는다.
그에 비해 외국에서 거주하고 있던 한국사람의 얘기를 들어보면 대사관에서 해주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얘기한다.
심지어 문제가 생겨 찾아가면 '알아서 해라' 혹은 늦장 대응으로 일관하기 일수라고 한다.

대사관은 외국에서 자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하나의 아주 중요한 역할을 가지고 있다.
단지 그 나라와의 친분을 유지하기 위한 건물이 아닌것이다.
이번 사건이 대사관에 계신 높으신 양반들의 반성의 기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다음은 한지수씨를 위한 카페이다.

http://cafe.daum.net/onlyforhan/atK0/22

신고

Tag : 대사관, 온두라스, 한지수

시맨틱 웹의 시장 전망

Posted 2009.11.06 11:45 by 하은빠 SemanticWeb

웹코리아포럼의 보고서를 작성하면서 현재 시맨틱 웹의 시장전망을 조사하였다.
사실 2000년대 초반에는 많은 외국의 조사 기업들이 시맨틱 웹에 대한 시장전망을 발표하였지만 최근에는 그러한 연구 전망에 대한 보고서가 많지 않았다.
그 당시에 나온 많은 보고서들이 2010년 정도까지의 예측을 하였었는데..
사실 그대로 이루어 졌는지는 약간의 의문이 든다.

2000년대 초반, 중반까지는 시맨틱 웹에 대한 관심이 날로 증가하였지만, 그 이후 약간의 정체기를 맞았었기 때문에 아마도 정확히 들어맞지는 않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어쨋든 지금 다시 Linked Data란 미명 아래 많은 기업과 연구들이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다시 한번 시맨틱 웹의 중흥기를 맞이할 것이다.

최근 디지털 타임즈의 보도에 따르면 2006년 세계 시맨틱웹 시장이 22억 달러에서 2007년 70억 달러로 성장하였으며, 3년 이내에 400억∼60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를 통해 2015년에는 관련 시장의 규모가 500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한국 시맨틱 협회의 최근 조사에 따르면 시맨틱 웹의 비전은 Semantic Hypertext 중심 (2010년)으로 Semantic meta-data 중심(2015년)을 거쳐 2020년 Triple Space 중심, 즉 2020년도쯤 시맨틱 웹의 비전이 달성 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이러한 전망이 향후 얼마나 맞아 떨어질지는 장담할 수 없다.
하지만 확실한 것은 웹의 비젼이 시맨틱 웹으로 향하고 있다는 것만은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을 것이다.
신고

Tag : Semantic web, 시맨틱 웹, 시맨틱 웹 시장전망, 시장전망

« PREV : 1 : 2 : 3 : 4 : 5 : 6 : NEXT »

티스토리 툴바